모용세가(慕容世家)
작가 : 고룡생 | 장르 : 무협 | 조회 : 4,236 | 연독률 : 34% | 선호작 : 47 | 총량 : 307.0kb
연재편수 :
최근연재일 : 2013-12-04
역시 한 소년의 상장물입니다. 대 어드벤처 물임을 장담합니다.
가문의 몰락, 그 이면에 깔린 음모... 그 음모를 뚫고 저 멀리 옥룡설사으로 향하는데...
거기에 누가 있는지 뭐가 있는지는 모르나 단 한 가지 모용세가의 절전 신비 무공이
숨어있다고 알려져 있다.
간신히 살아남은 모용세가의 마지막 후손인 모용설표. 그가 끝없는 추적을 피하여
천하를 방랑한다.
그리고 목표는 운남성 옥룡설산이다. 절강성에서 운남성까지의 대장정 로드 무협.
처절한 복수를 위하여 가문의 후손이 가전무공을 찾아서....
음모와 배신, 사랑과 우정, 그리고 복수까지....
기디하셔도 좋습니다.

곧 찾아뵙도록 하겠습니다.

아날로그 작가 고룡생 배상.

공지사항

 


소제목 편수 날짜 조회수 추천수 코멘트
제7장 시공을 초월하여 43 (6.7K) 2013-12-04
08:46:19
138 2 2
42 (7.3K) 2013-12-01
13:12:16
85 3 1
제6장 칼의 향기를 느끼다 41 (8.4K) 2013-11-30
00:30:25
73 2 1
40 (6.1K) 2013-11-29
01:10:26
64 1 0
39 (6.9K) 2013-11-28
06:37:23
67 1 0
38 (8.4K) 2013-11-27
13:09:11
64 2 0
37 (6.7K) 2013-11-26
17:30:06
68 2 1
제5장 사람의 냄새를 맡다 36 (7.3K) 2013-11-24
16:17:22
73 1 0
35 (8.9K) 2013-11-22
11:29:53
69 1 0
34 (8.0K) 2013-11-21
08:21:50
70 2 0
33 (7.3K) 2013-11-20
14:24:37
66 2 0
32 (7.3K) 2013-11-18
00:57:18
74 2 0
31 (6.5K) 2013-11-17
08:04:00
70 1 0
30 (7.1K) 2013-11-14
07:13:18
71 1 0
29 (7.0K) 2013-11-13
09:09:07
70 1 0
28 (6.5K) 2013-11-11
08:13:09
71 1 0
27 (6.1K) 2013-11-10
03:55:32
69 1 0
26 (7.1K) 2013-11-08
11:15:29
72 1 0
25 (6.8K) 2013-11-07
12:06:37
70 1 0
제4장 눈물이 흐른다 24 (6.0K) 2013-11-06
15:55:18
69 2 0
23 (7.9K) 2013-11-04
00:14:05
72 1 0
22 (7.1K) 2013-11-03
09:01:56
69 1 0
21 (7.0K) 2013-11-01
08:33:50
71 1 0
20 (7.3K) 2013-10-31
09:26:36
73 1 0
19 (7.7K) 2013-10-30
09:03:28
74 1 0
제3장 바람이 분다 18 (8.1K) 2013-10-28
08:17:22
76 1 0
17 (6.3K) 2013-10-27
11:19:14
77 1 0
16 (6.3K) 2013-10-26
00:59:50
84 1 0
15 (6.7K) 2013-10-25
07:33:03
80 1 0
14 (6.4K) 2013-10-24
08:01:41
82 1 1
13 (7.1K) 2013-10-23
07:40:24
88 1 1
12 (7.2K) 2013-10-22
01:41:37
92 1 1
11 (7.9K) 2013-10-21
17:12:00
98 1 1
제2장 게처럼 걷지 마라 10 (7.7K) 2013-10-21
06:47:20
93 1 1
9 (6.5K) 2013-10-20
09:04:56
97 2 1
8 (6.9K) 2013-10-19
00:22:31
101 2 1
7 (7.6K) 2013-10-18
00:14:58
119 3 1
제1장 아이가 간다 6 (7.5K) 2013-10-17
06:52:37
110 2 1
5 (6.3K) 2013-10-16
09:25:57
129 1 2
4 (5.6K) 2013-10-15
14:14:03
158 2 1
3 (9.4K) 2013-10-14
08:16:27
210 3 1
2 (7.9K) 2013-10-13
16:08:33
295 3 1
1 (6.2K) 2013-10-13
12:43:56
415 2 1


은빛여인   2015-09-23
건필하세요~
sol깡   2014-02-03
방동수..? 뭔가 이름부터 불안;; 배신할 느낌
백야백야   2014-01-02
쓰레기작가아녀  댓글맘에안든다고 징징거리기나하고  지가쓰던소설은  재대로 마무리한게 하나도없는 무능한새기ㅋ
낡은사진   2013-12-19
잘 보고 갑니다.
낡은사진   2013-12-19
잘 보고 갑니다.
낡은사진   2013-12-19
잘 보고 갑니다.
낡은사진   2013-12-19
잘 보고 갑니다.
낡은사진   2013-12-19
잘 보고 갑니다.
낡은사진   2013-12-19
잘 보고 갑니다.
낡은사진   2013-12-19
잘 보고 갑니다.
낡은사진   2013-12-19
잘 보고 갑니다.
낡은사진   2013-12-19
잘 보고 갑니다.
낡은사진   2013-12-19
잘 보고 갑니다.
낡은사진   2013-12-19
잘 보고 갑니다.
낡은사진   2013-12-19
잘 보고 갑니다.
낡은사진   2013-12-19
잘 보고 갑니다.
낡은사진   2013-12-19
잘 보고 갑니다.
정광휘   2013-12-01
음? 2년이 ㄱㅂ자기?
정광휘   2013-11-30
잘 봤습니다
정광휘   2013-11-26
잘 보고 갑니다 ㅎㅎ

등록된 등장인물이 없습니다.